• |

은퇴준비

40대, 자녀교육비와 노후준비의 접점을 찾아라

40대가 느끼는 가장 큰 불안은 노후에 대한 고민에서 온다. 40대가 미래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이유는 소득의 대부분을 생활비, 자녀교육비 등으로 소진하고 나면 노후를 위해 준비할 수 있는 여유자금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40대는 3층 연금보장을 온전히 받는 첫 세대

40대는 앞선 세대들과 달리 노후준비에 상당한 이점을 가지고 있다. ‘3층 연금보장’의 혜택을 온전히 받을 수 있는 첫 세대이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은 1988년 1월 10인 이상 사업장을 시작으로 시행되었다. 그 이후 지속적인 가입 확대가 이루어져서, 40대가 취업을 시작한 90년대 후반에는 대부분 사업장에서 국민연금제도가 도입되었다. 국민연금의 노령연금을 제대로 수령하려면 20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해야 하는데, 그 첫 세대가 바로 40대다. 
퇴직연금의 수혜를 받는 것도 40대부터다. 과거 퇴직금제도는 회사가 파산할 경우 퇴직금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퇴직금 중간정산을 통해 노후자금 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일도 많아 노후보장 수단으로 자리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2005년부터 시행된 퇴직연금제도는 근로자의 퇴직연금 수급권과 연금기능을 강화하여 실질적인 노후소득 보장기능을 강화하였다. 2010년 12월에는 1인 이상 사업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도 1년 이상 근무할 때 퇴직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되어 현재 직장을 다니는 40대라면 누구라도 퇴직연금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개인연금의 대표적인 상품인 연금저축도 마찬가지다. 개인연금저축이란 이름으로 1994년부터 시행되어, 2001년에는 지금의 연금저축으로 개편되어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이처럼 3층 보장을 이루는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의 혜택을 온전히 받을 수 있는 첫 세대가 바로 40대인 것이다. 여기에 2007년부터 도입된 주택연금까지 결합한다면 4층 보장을 자연스럽게 만들 수 있다. 그러므로 40대 은퇴준비의 핵심은 노후자금을 모으는 것만큼이나 가지고 있는 연금자산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정해진 예산으로 자녀 교육비를 지출하라

자녀를 둔 40대 부모의 가장 큰 고민이라면 자녀교육비에 대한 부담이다. 비싼 돈 들여 좋다는 학원을 다 찾아 보내도 자녀 성적이 오르지 않으면, 다 때려치우고 그 돈으로 노후를 위해 연금상품을 하나 더 가입하는 것이 훨씬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노후는 먼 미래의 일이고 자녀교육은 당장 눈앞의 당면한 과제다. 주위 사람들 말만 듣다 보면 이 학원도 보내야 할 것 같고, 저 학원도 보내야 할 것 같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노후를 위한 저축을 헐어 사교육비로 쓰는 경우도 허다하다. 실제 금융감독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연금저축 가입자 10명 중 4명이 5년 내 연금저축 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과 함께 출산이 늦어지면서, 지금 40대 중 상당수는 자녀가 대학을 졸업하기도 전에 정년을 맞게 된다. 따라서 자녀교육자금을 미리 채워두지 않으면 본인의 노후자금을 헐어야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학원 보낼 거 다 보내고, 과외 시킬 거 다 시키고 나면 대학등록금 마련을 위해 저축할 여력은 없다. 예산이 필요한 것은 이 때문이다. 소득 중 일부를 교육비 예산으로 편성한 다음, 그 예산 범위 내에서 사교육비와 자녀의 대학자금 마련을 위한 저축으로 구분해서 관리해야 한다. 예산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현재 사교육비를 늘리면 자녀의 미래를 위한 자녀교육자금 저축은 그만큼 줄어들게 된다. 

3층 연금을 통해 효율적인 은퇴준비 전략을 수립하라

지금 40대는 부모부양과 자녀교육 등에 들어가는 돈을 빼고 나면 노후를 위한 저축을 별도로 할 여유가 그리 많지 않다. 따라서 40대에는 저비용·고효율 방법을 택해 노후자금을 채워야 한다. 이때 우선 신경 써야 할 것이 3층 보장 제도다. 우선 전업주부의 경우 국민연금 임의가입을 해두도록 하자. 60세까지 꾸준히 불입하면 노후생활비는 안 되어도 경조사비나 용돈을 쓸 정도는 된다. 퇴직연금 관리도 신경 써야 한다. 직장을 옮길 때 퇴직급여는 개인형 퇴직연금(IRP)에 적립해두는 것이 좋다. 마찬가지로 연금저축 또한 40대가 지나기 전에 준비해두는 것이 좋다. 연금저축은 일찍 가입할수록 저축기간과 적립액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노후자금의 또 다른 축인 의료비에 대한 준비도 중요하다. 노후생활에서 의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연금만큼 중요한 것이 의료비에 대한 준비다. 요즘은 고령자가 가입할 수 있는 건강보험 상품이 많이 출시되고 있기는 하지만 보장내용을 점검해 보면 그리 만족스럽지 못한 경우가 많다. 따라서 40대는 건강상태를 고려할 때, 민간의료보험의 보험료가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에서 가입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볼 수 있다. 요즘은 수명이 늘어나면서 건강보험에 가입할 때 언제까지 보장을 받을 수 있는지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 싸다고 보장기간이 짧은 상품을 가입하는 것은, 평상시에는 우산을 들고 다니다 비 내리는 날 우산을 두고 오는 것과 같은 꼴이다. 요즘은 100세 시대라는 말이 유행하면서 100세까지 보장해주는 보험상품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이것저것 건강보험을 가입할 경제적 여유가 없을 때는 실손의료보험을 먼저 가입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이 보험에 가입하면 병원에서 발생한 의료실비를 최대 80%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NH농협은행 은퇴연구소

http://all100plan.com/2018-autumn-ga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