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건강

‘생활습관병’ 잡아야 건강 튼튼 노후 든든

든든한 노후를 위해 정확한 정보를 알고 제대로 실천하는 게 중요합니다. 이번 호에서는 휴가철이 지나고 점검해야할 것들, 여성질병, 시력에 관해 일상에서 겪는 건강 관련 궁금증과 최신 의학 정보를 소개해드립니다.

장시간 같은 자세는 피하고 틈틈이 스트레칭 해야

휴가철에 도시를 벗어나 산이나 바다를 찾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집 안에서 나만의 피서를 즐기는 사람도 있다. 모처럼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돌아온 이들에게 공통적으로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바로 척추·관절에 발생하는 통증 질환이다. 일시적인 현상으로 치부하고 제대로 치료받지 않으면 자칫 만성 질환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도로 정체로 인해 한 자세로 장시간 운전하게 되면 허리에 쉽게 피로가 쌓인다. 이때 쌓인 피로를 제때 풀지 않고, 지속적으로 부담을 주면 주변 근육이 경직되고 유연성을 잃게 돼 허리 통증이 발생한다. 더구나 이 상태로 무리하게 일정을 소화해서 야외활동을 하게 되면 관절과 근육이 자극돼 허리 통증이 악화될 수 있다.휴가철에 장시간 운전을 해야 한다면, 휴게소나 졸음 쉼터에 들러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 비행기를 이용할 경우라면 타인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선에서 통로를 오가며 몸을 움직이는 것이 허리 통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요즘엔 도시 근교의 워터파크로 피서를 떠나는 경우가 많다. 워터파크는 물기로 인해 바닥이 미끄러운 곳이 많아 넘어지면 큰 부상으로 이어지기 쉽다. 넘어지면서 발목이 꺾이거나 인대가 손상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증상이 심해지면 발목 연골이 손상되면서 발목관절염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집에서 휴가를 보내는 경우에도 안심할 수는 없다. 마우스를 쓰면서 장시간 게임을 즐기는 이들은 손이 저리고 감각이 둔해지는 ‘손목터널증후군’을 겪을 수 있다. 허리를 구부린 상태로 오랫동안 피규어를 조립하다가 급성요통이나 관절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삐딱하게 눕거나 앉은 자세로 TV를 시청한다면 거북목 증상을 조심해야 한다.

집에서 시간을 보낼 때에도 장시간 한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피하고 자주 자세를 바꿔주면서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거북목 증상을 예방하려면 모니터나 휴대전화기를 자신의 눈높이에 맞춰 사용할 것을 추천한다. 근육이 뭉치지 않도록 가벼운 스트레칭을 자주 하는 것도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휴가 중에 발생하는 통증을 일시적인 증상으로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잘못된 판단이다.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디스크 등으로 발전할 수 있는 만큼 전문의와 상담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좋다.

발병률·재발률 높아…증상에 맞는 치료 중요

여성들이 한 달에 한 번 주기로 겪는 생리. 유난히 생리통이 심한 경우라면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난소종양 등을 의심할 수 있다. 특히 자궁내막증은 극심한 생리통, 만성적 골반 통증, 성관계 시 통증의 원인질환으로 꼽힌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자궁내막 조직이 나팔관이나 복막 등의 부위에 생기는 것을 말한다. 생리혈 중 일부가 배출되지 않고 난관을 통해 역류해 복강 내로 들어가는데, 이때 역류한 생리혈이 난소나 기타 복강 내 여러 장소에서 병변을 형성하게 된다.

자궁내막증은 초경부터 폐경까지 전 연령대에서 발생하는데, 특히 가임기 여성에게 주로 나타난다. 최근 들어 발병률도 증가 추세다.

자궁내막증이 생기면 염증반응으로 인해 난소와 주변 장기가 붙어버리는 경우가 발생한다. 이런 골반 내 유착은 나팔관의 원활한 운동을 방해하고 수정 후 배아가 자궁 내로 유입되지 못하게 막는다. 그러다 보니 임신 가능성도 낮아지게 된다.

자궁내막증의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면역 기능이 저하된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 △여성호르몬 중 난포호르몬이 과다한 경우 △월경주기가 27일 이하, 월경기간이 7일 이상인 경우 △생리량이 많은 경우 △초경이 빠른 경우 등이 위험 요인으로 알려졌다.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에서 흔히 발병한다. 또 재발률도 높다. 초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법은 크게 약물요법과 수술요법으로 나뉘는데, 질환의 경중도와 증상, 임신계획 등을 고려해 진행한다. 불임이 의심된다면 수술로 자연임신 가능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만 4세 이전에 치료하면 95% 정상시력 회복

출생 직후 아이는 큰 물체의 유무 정도만 어렴풋이 감지할 정도의 시력을 보인다. 이후 서서히 시력이 발달하는데 이상이 없는 경우라면 만 5∼6세 정도에 교정시력이 1.0에 도달한다.

보통 10세 전후로 소아의 시력은 발달을 멈추는데, 이전에 이상이 있다고 느껴지면 안과 검진을 해야 한다. 특히 고도원시, 근시, 부동시 등 굴절이상 약시나 사시가 동반된 아이는 만 4세 전후에 시력검사를 진행할 것을 추천한다.

그러나 영아 내사시, 굴절조절 내사시, 중증도 약시는 조기에 발견해야 한다. 다른 사시나 약시 환자보다 시력 예후가 나쁠 수 있어 빠른 진단과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소아는 주관적인 시력 측정 결과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고 변동이 심하다. 영아일수록 검사 협조가 되지 않고 증상을 정확히 표현하지 못해 진단이 늦어진다.

따라서 일상생활에서 TV나 책 등을 볼 때 눈을 찌푸리거나 너무 가까이서 보려고 할 때, 보호자와 눈을 잘 맞추지 않을 때, 비정상적인 고개 기울임을 보일 때 시력저하를 의심할 수 있으니 반드시 안과를 방문해야 한다.

소아 약시 치료는 시기가 매우 중요하다. 만 8세 이상에 치료를 시작하면 정상시력 회복을 보이는 경우가 23%에 불과하지만 만 4세 이전에 시작하면 95%가 정상시력을 되찾을 수 있다.

약시 치료는 안경을 착용해 굴절 이상을 교정하는 방법을 택한다. 한쪽 눈에만 약시가 있다면 정상 눈을 일정 시간 동안 가려주거나 약물을 넣어 약시가 있는 눈의 시력발달을 유도하기도 한다. 드물게 발생하는 소아 백내장이나 눈꺼풀 처짐 등 시자극을 방해하는 질환은 수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이정윤·의학신문 기자 (자료제공 전원생활)

http://all100plan.com/2018-autumn-pi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