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생활

옛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만화방, 새 얼굴로 돌아와 반가운 그곳

만화방은 2000년대에 소리 소문 없이 스러져갔다. 모두가 엄지를 이용해 스마트폰 속 웹툰을 보기 시작하면서, 누구도 퀴퀴한 그 공간에 들어가 굳이 만화책을 집으려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0년대 들어 복고 열풍과 함께 만화방도 얼떨결에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라면과 담배 연기로 대변되는 음울한 굴의 이미지를 벗어나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카페의 정체성도 차용하기 시작했다. 옛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만화방의 훤칠한 새 얼굴을 만나보자.

옛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만화방

옛날이라면 굳이 차를 타고 만화방을 찾아 나서진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만화방을 가려면 이러한 수고를 기꺼이 해줘야 한다. 자신의 취향에 딱 맞는 곳으로 고르려면 좀 더 신중하게 ‘인터넷 검색’을 할 수도 있다. 목이 다 늘어난 티셔츠에 슬리퍼를 질질 끌고 가도 아무렇지 않았던 ‘동네 만화방’을 다녔던 때와는 사뭇 다른 절차다.

만화에 나온 요리를 맛보며 뒹굴거리는 아지트 ‘장만동’


‘중화일미(요리왕 비룡)’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개발한 ‘비룡떡볶이’. 만화책에 나온 음식 10여 종을 두 사장이 즉석에서 요리한다.

인터넷을 뒤져 미리 찾아보고 방문을 결정한 만화방은 서울 송파구에 자리한 ‘장만동’. 장지동 만화 동아리를 줄여서 붙인 이름이다. 그런데 이 만화방, 조금 수상하다. 블로그나 SNS에서 이 만화방을 다녀온 사람들의 후기에는 만화책을 읽은 이야기보다 이곳에서 먹은 음식 이야기가 더 많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 장만동에서는 만화에 등장하거나 만화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요리를 판다. 솔직히 말해 ‘만화책을 읽으러’라기보다 음식을 ‘먹어보러’ 그곳으로 향했다.

장만동에 도착하자마자 일단 자리를 잡고 미리 검색해 간 이곳의 대표 메뉴 ‘비룡 떡볶이’를 주문했다. 주문을 받은 주인 오기욱 씨(30)는 “시간이 걸릴 테니 천천히 책을 보고 있으라고 권한다. 주문과 동시에 카운터 뒤쪽에 있는 주방에서 이곳의 또 다른 사장 조광효 씨(30)가 요리를 시작한다. 20분 정도 흘렀을까. 떡볶이라고 부르기가 미안할 정도로 화려한 비주얼의 요리 한 접시가 등장했다. 국물떡볶이 가운데에 볶음밥을 놓고, 그 위로 반숙 달걀 프라이와 깻잎을 얹어 마무리했다. 떡볶이와 볶음밥을 비벼서 먹는 음식이라고 조씨가 설명한다. 처음에는 떡볶이와 밥이라는 조합이 조금 낯설었지만, 직접 먹어보니 떡볶이의 매콤달콤한 맛과 볶음밥의 고소한 맛이 제법 잘 어우러진다. 비룡떡볶이는 두 사장이 만화책 ‘중화일미(요리왕 비룡)’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개발한 메뉴라고 한다.

이 만화방은 어쩌다 떡볶이를 만들게 되었을까? 오씨는 “떡볶이를 팔아서 번 돈으로 만화책을 샀다”고 웃으며 설명한다.

“적은 돈으로 창업한 탓에 초창기엔 만화책을 많이 갖추지 못했어요. 처음에는 책장 하나를 겨우 채울 분량인 800권 정도로 시작했거든요. 요리를 연구하고, 그 음식을 팔아서 하나둘 책장을 채웠죠. 지금은 1만 2000권 정도 보유하고 있어요.”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교복 차림의 고등학생들이 삼삼오오 만화방에 들어섰다. 학생들은 책가방을 자리에 내려놓기도 전에 떡볶이와 음료수를 주문한다.

이번엔 20대 커플이 이곳을 찾았다. 장위동에서 온 배성철 씨는 만화책을 좋아하는 여자 친구를 위해 SNS에서 이색 만화방을 검색했다고 한다. 이들 역시 오자마자 요리를 주문한다. 그들이 시킨 메뉴는 ‘나폴리탄 파스타’. 배씨는 “만화책 ‘심야식당’을 재밌게 봤는데, 거기에 나온 메뉴를 팔고 있기에 궁금해서 주문해보았다”고 말한다. 기껏해야 컵라면을 먹거나, 짜장면을 시켜 먹는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즉석에서 만든 파스타라니. 만화방인가 음식점인가 싶을 정도다. 실제로 “가게 전체 매출의 60~70%가 음식 판매에서 나온다”고 오씨는 귀띔했다.

맛있는 음식으로 배를 채우고 나니 비로소 만화방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온다. 그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천장에 있는 초대형 해먹. 찜질방처럼 개인별로 눕거나 엎드려서 볼 수 있는 토굴 공간도 독특하다. “비밀기지 같은 느낌을 이 공간에 표현하고 싶었다”고 하는 두 대표의 바람대로 장만동은 음식뿐 아니라 어릴 적 꿈꾸던 ‘아지트’ 같은 느낌으로 만화방을 떠나갔던 사람들을 다시금 불러 모으고 있다.

가족 단위로 방문하기 좋은 만화도서관 ‘즐거운 작당’


마블 코믹스 작품만 모아둔 서가. 대표의 취향이 적극 반영된 만큼 만화방 곳곳에는 특색 있는 서가가 눈에 띈다.

겨울이면 좌식 테이블 일부에는 일본식 난방기구 ‘코타츠’를 설치하여 좀 더 아늑한 분위기에서 만화책을 즐길 수 있다.

커피를 마시며 조용히 만화책을 읽을 수 있는 카페 형식의 쾌적한 만화방이 생기면서부터 프랜차이즈 만화카페까지 등장했다. 이 같은 만화카페 붐을 이끈 1세대가 바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즐거운 작당’이다.

즐거운 작당은 “어릴 적부터 만화책으로 가득 찬 서재를 갖고 싶었다”는 김민정 대표(46)의 꿈이 고스란히 실현된 곳이다. 실제로 만화방에 들어서면 그야말로 만화책과 그림책이 ‘빼곡하게’ 꽂혀 있는 서가를 만날 수 있다. 어디 하나 빈 곳이 없다. 벽면의 서가는 물론이고, 계단 틈새와 기둥까지 책장으로 활용한 모습이다. 안현수 매니저의 설명에 따르면, 한때 이곳에는 토굴 모양의 좌식 공간도 있었는데 책을 더 들여놓기 위해서 그 공간도 다 책장으로 바꿨다고 한다. 현재 즐거운 작당에서 보유하고 있는 만화책과 그림책은 3만 8000권 정도.

무수한 책이 있는 만큼, 중앙에 마련된 도서검색 컴퓨터에서 책 제목이나 작가 이름을 검색해 원하는 책을 찾아볼 수 있다. 동네 만화방에서 주인아주머니에게 만화책 이름을 대면 손짓으로 알려주던 것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체계적이다. 그렇다고 양으로만 승부하는 만화방은 결코 아니다. 서가를 채운 만화책들은 다 나름의 이유가 있는 것들이다. 기본적으로 ‘직접 읽어보지 않은 책은 구입하지 않는다’를 원칙으로 김 대표는 서가 리스트를 꾸려놓았다. 그래서일까. 여느 만화방처럼 드라마나 영화로 주목받은 원작 만화책을 갖춰놓기도 했지만, 군데군데 특색있는 서가가 따로 마련되어 있다. 고양이나 개와 같은 동물이 주인공인 만화책만 따로 모아놓았거나 유럽이나 미국 작가의 작품만 모아두는 식이다.

분위기 또한 오롯이 만화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흡사 도서관 좌석처럼 자리마다 스탠드를 설치하고, 좌식 테이블 일부에는 일본식 난방기구 ‘코타츠’를설치해 따뜻한 아랫목에서 책을 보는 것 같은 아늑함을 느낄 수 있다.

이곳을 찾는 손님은 대부분 20~30대 만화팬들. 다만 평일과 주말 손님의 연령대가 조금 다르다. “평일에는 대학생이나 직장인이 많다면, 주말에는 아이를 동반한 가족 손님이 몰린다”고 안 매니저는 설명한다

“점점 가족 단위로 많이 찾아오세요. 특히 주말이면 엄마는 집에서 쉬고, 아빠가 아이들을 데리고 방문하는 경우가 늘고 있어요.”

‘만화방은 건전하지 못한 곳’이라며 색안경을 끼고 보던 때와 사뭇 다른 풍경이다. 엄마 몰래, 선생님 몰래 가던 만화방을 이제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것. 만화를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더없이 반가운 일이다.

김아영・기자 사진 고승범・사진가 (자료제공 전원생활)

http://all100plan.com/2018-winter-pi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