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금융상품

노후 의료비를 위한 실손의료보험 활용전략

노후를 평안히 보내기 위해선 연금상품을 활용한 은퇴생활비 준비도 필요하지만 의료비도 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 가장 효율적인 대안은 실손의료보험이다. 실손의료보험은 병원 등에서 실제 지출한 의료비의 80~90%를 보상해주는 보험이다.

실손의료보험은 3,300만명이 가입했을 정도로 대중화된 보험상품이다. 의료비는 크게 급여와 비급여 두 가지로 나뉜다. 급여는 건강보험이 적용돼 건강보험공단에서 일부 비용을 지원하는 의료비를 말하고, 비급여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의료비 전액을 개인이 부담하는 의료비를 말한다. 실손의료보험은 개인이 부담하는 의료비를 보장하는 상품이다.
실손의료보험의 가장 큰 특징은 가입자가 실제 부담한 의료비를 보장하는 것이다. 따라서 가입자가 지출한 의료비를 초과해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없다. 실손의료보험의 또 다른 특징은 의료비의 가격 상승을 대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간이 갈수록 물가는 상승한다. 의료비도 마찬가지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실손의료보험은 의료비가 상승하더라도 보험상품의 보장금액 한도까지 보장한다. 실제 발생하는 의료비를 보장하기 때문이다.

실손의료보험 연계제도를 활용하라

직장에서 복리후생으로 근로자들이 단체 실손의료보험을 가입하는 경우가 있다. 이 보험에 가입된 근로자들은 기존에 개인적으로 가입한 실손의료보험을 어떻게 할지 고민할 것이다. 중복 보장이 된다면 좋겠지만 실손의료보험은 원칙적으로 여러 개 가입했다고 중복 보장을 해주지는 않는다.
이때는 개인 실손의료보험을 퇴직할 때까지 중지해서 해당 기간 동안의 보험료를 아낄 수 있다. 나중에 퇴직하고 나면 한달 안에 별도의 심사 없이 개인 실손의료보험을 재개하면 된다. 다만 단체 실손의료보험이 보장해주는 내용이 개인 실손의료보험에 비해 현저하게 불리하다면 개인 실손의료보험을 유지하는 것이 나을 수 있다.
한편 단체 실손의료보험에만 가입되어 있던 사람이 퇴직하면서 별도 심사 없이 개인 실손의료보험으로 전환할 수 있다. 다만 과거의 실손의료보험을 그대로 연장하는 것이 아니라 새롭게 변경된 실손의료보험으로 재가입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실제로 이 제도를 이용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실손의료보험은 보험사들이 손해율을 낮추기 위해 점진적으로 보장을 축소해왔기 때문에 예전 실손의료보험이 최근 실손의료보험 보다 보장 범위가 넓기 때문이다.

가입한 실손의료보험 꼼꼼히 점검하라

실손의료보험은 정액보상이 아닌 비례보상이 원칙이다. 2개의 실손의료보험에 가입되어 있다고 해서 200%의 보험금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 100%만 나온다. 보험료는 2배로 내고, 보험금은 그대로라는 뜻이다. 과거 전산 시스템이 완비되기 전에는 중복 가입 여부를 판단하기 힘들었지만, 현재는 실손의료보험 가입시 반드시 중복 가입 여부를 체크하게 되어있다.
다만 중복 가입이 반드시 실익이 없는 것만은 아니다. 보장한도를 넘어서는 병원비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일부 항목에서 보장 한도가 늘어나 수령할 수 있는 보험금이 증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경우는 상당히 예외적인 경우다.
또한 현재 판매되는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통원 치료시 1만~2만원을 공제(의원급 1만원, 병원급 1만 5,000원, 종합병원 2만원)하며 입원이나 수술의 경우 10~20%의 자기부담금이 발생한다. 반면 2009년 10월 이전에 판매된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통원 치료는 병원에 관계없이 5,000원을 공제하며, 입원이나 수술의 경우 자기부담금이 없어 현재 판매되는 상품보다 부담이 현저히 낮다. 따라서 예전에 가입한 실손의료 보험이 있다면 계속 유지하는 편이 유리하다.
그리고 2017년 4월부터 판매되고 있는 실손의료보험은 3대 비급여 항목을 각각의 특약으로 분리하고 있다. 3대 비급여 항목이란 도수치료, 비급여 주사료, 비급여 MRI 등이다. 3대 비급여 항목이 필요 없는 가입자는 특약 없이 실손의료보험 주계약만 가입하면 된다. 반대로 3대 비급여 항목을 자주 이용하는 사람은 보험료를 추가 부담하더라도 특약에 가입하면 된다.

고령자라면 노후실손의료보험을 활용하라

건강상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면 간편실손의료보험 가입을 고려할 수 있다. 간편실손의료보험은 보험 가입을 위해 확인하는 고지 의무사항이 단 3가지밖에 없다. 3개월 이내에 입원, 수술, 재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의 필요 소견이 있는지, 2년 이내에 입원이나 수술한 적이 있는지, 5년 이내에 암으로 진단받은 적이 있는지 등이다.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면 간편실손의료보험 가입이 가능하다. 단 보험료가 비싼 편이고, 3대 비급여 항목 특약에 가입할 수 없는 등 보장 범위가 좁다.
65세를 넘은 사람이라도 80세까지는 노후실손의료보험 가입이 가능한데, 이 보험은 보험료가 매년 갱신되고, 보장 내용은 3년마다 변경된다. 일반 실손의료보험과 비교하면 보장 한도는 높지만 자기부담금 비율도 높다. 자기부담금이 많으니 보험 혜택은 적다는 뜻이다. 

NH농협은행 All100자문센터

http://all100plan.com/2020-autumn-ga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