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인물

71세에 첫 전시회를 연 조각가 루이즈 부르주아

루이즈 부르주아는 99세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고통스러운 과거의 기억과 상처에 맞서 싸웠다. 71세에 첫 전시회를 통해 이름을 알린 그녀는 노년의 나이에 예술을 통해 정신적 고통을 극복하고 진정한 자아를 찾아냈다. 시간은 오래 걸렸지만 그녀는 진정한 성공을 거두었다.

불우한 가정으로 인한 고통과 상처

1911년 루이즈 부르주아는 파리의 직물 사업을 하던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림을 그리듯 만들어내는 과정을 보면서 그녀는 그림과 익숙해졌다. 그녀의 예술적 재능은 어린 시절의 경험과 무관하지 않았다. 문제는 그녀의 가정이었다. 어린 시절의 불우한 가정환경은 기억 속에 오래 각인된다. 그녀의 아버지는 감정적이고 비합리적인 성격의 소유자였다. 반면 어머니는 폐쇄적이고 둔감한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 그녀는 나중에 자신의 아버지를 ‘전제군주’라고 말했을 만큼 어린 시절에 극심한 갈등을 겪었다.
가족의 갈등이 직접적으로 표면에 나타난 것은 언니와 남동생이 스스로 파멸의 길을 걸었기 때문이었다. 어릴 적부터 불행한 가족사로 인해 상처를 받던 그녀는 그 때문에 극도의 긴장과 불안감을 안고 살아야 했다. 하지만 그것은 그녀가 훗날 예술과 창작의 혼을 지켜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다.
어린 시절부터 받은 정신적 불안감 때문에 부르주아는 예측 가능하고 안정된 체계에 이끌렸다. 파리 소르본 대학에서 수학과 기하학을 전공하면서 그녀는 다시 그림과 조각의 세계로 넘어가는 전기를 맞았다. 그녀는 자신의 내면에 있는 고통과 상처, 갈등과 정신적 분열을 정면으로 마주하지 않고서는 결코 자신이 행복한 존재가 될 수 없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70세가 넘어 첫 전시회를 개최

예술사를 전공하는 남편을 만나 결혼한 루이즈 부르주아는 유럽에서 미국으로 이주하였다. 뉴욕으로의 이주는 그녀가 유럽의 엄격한 지적 전통에서 벗어나서 보다 자유롭고 융통성 있는 분위기로 전환하는 계기가 되었다.
30대 중반에 이미 예술계에 등단하긴 했지만, 변변히 내세울 수 있는 작품이 많지 않았다. 하지만 그녀는 포기하지 않았다. 지속적인 창작활동은 곧 자신이 얽매여 있던 불행한 가족사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한 몸부림이었다. 드디어 오랜 기다림 끝에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첫 전시회를 개최하면서 그녀의 예술 인생도 빛을 보기 시작한다. 그녀의 나이 71세 때의 일이다. 그녀는 대기만성의 작가였다. 그 이전까지 그녀는 자신의 정체성을 찾는 긴 여정을 지나왔다. 그 과정에서 고통은 그녀를 지탱해준 힘이었다.
7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그녀가 무명에 가까운 생활을 견딜 수 있었던 원동력은 바로 자신의 가족으로부터 시작된 불행한 운명을 극복하려는 의지였다. 작업을 하는 순간만은 그녀가 고통을 잊을 수 있는 순간이었다. 그래서 그녀는 작품을 계속해서 창작했다. 그녀가 세상에 자신의 이름을 알린 것은 80세가 넘은 시점이었다. 그때서야 그녀는 세계적인 작가로 인정을 받았다.
이렇게 미술계에서 뒤늦게 인정을 받은 것은 그녀가 평생 몇 번 안되는 전시회를 열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그 오랜 세월 동안 그녀는 자신의 고통을 견뎌냈고 극복했다. 예술을 통해 살아남는 것,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 것이 그녀에게 가장 절실한 문제였다. 그녀의 삶은 고통을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 똑바로 직시하는 순간부터 삶의 의미를 발견한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예술을 통해 인생을 완성하다

인간의 고통은 대부분 유년시절의 기억과 상처에 뿌리를 두고 있다. 루이즈 부르주아는 평생토록 자기 마음속의 상처와 맞서 싸웠다. 그것은 그녀의 인생에서 어두운 그늘이자 어깨에 짊어져야 할 무거운 짐이었다. 하지만 결국 그녀는 그것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 예술을 선택했다.
거대한 거미를 소재로 한 그녀의 대표작 ‘마망(Maman)’은 대도시 속에서 느끼는 인간의 불안한 심리와 모성적 본능을 형상화한 그녀의 대표작이다. 그녀의 작품은 뉴욕, 파리, 런던 등 세계주요 도시를 가면 만나볼 수 있다. 서울에도 두 개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그녀의 거미 연작 시리즈는 도시 한가운데서 행인들에게 불안한 심리를 자극한다. 하지만 멀리서 보면 흉측하다 해도 거미 조각상 밑으로 들어가면 왠지 모를 따스함과 평온함을 느끼게 된다.
거미는 모성애가 강한 동물로 알려져 있다. 이 세상의 어떤 동물보다 모성애가 강한 거미를 형상화해서 세계의 도시 곳곳에 ‘거미’를 세워놓았다. ‘마망’은 바로 상처받은 이들의 엄마가 되고자했던 그녀의 정신을 담고 있다.
그녀는 ‘80세에 찾아온 성공’이라고 떠들어대는 언론을 향해 이야기했다. “성공이라고요? 물론 그동안 내가 미술계 언저리에서 지내오긴 했지만 프랑스 와인과 같이 우리는 나이가 들수록 무르익지요. 내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다는 건, 이 세상의 모든 재물을 소유하는 것 이상의 만족감을 줍니다.” 그녀가 세상을 떠나면서 내린 인생의 결론은 이렇다.
“예술은 온전한 정신을 보장해준다. 이것이 바로 내가 말해왔던 가장 중요한 얘기다.” 

김대근 NH농협은행 은퇴설계전문위원

http://all100plan.com/2020-autumn-pi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