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기획특집

〖50대〗 보장성 보험으로 의료비를 미리 준비하라

50대는 수입이 가장 많고, 자녀들도 성장해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은퇴가 가장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시기이기도 하다. 퇴직 후에도 30년 가까이 생활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설령 늦었다고 생각되더라도 당장 실행할 수 있는 은퇴준비 전략이 필요하다.

퇴직급여는 연금으로 받아야 유리하다

50대 직장인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는 퇴직급여의 수령방법에 관한 것이다. 
직장을 퇴직할 때 받는 퇴직급여는 은퇴자금으로 활용하기도 하고, 다른 목적으로 활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퇴직급여를 다른 용도로 써버리면 당신의 은퇴생활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퇴직급여의 수령방법을 결정하기 위해선 우선 퇴직급여의 세금을 고려해야 한다. 세법이 개정되면서 퇴직급여는 연금으로 수령하는 것이 유리해졌다. 퇴직급여를 연금으로 수령하면 발생하는 세금은 일시금으로 수령했을 때 납부해야 하는 퇴직소득세의 70%만 납부하면 된다. 근속연수 10년인 근로자가 퇴직급여를 2,000만원 받는다면 퇴직소득세는 528,000원이다. 일시금 대신 연금으로 퇴직급여를 수령할 경우에는 20년간 납부할 세금은 369,600원(=528,000원×70%)에 불과하다. 퇴직연금 수령액이 훨씬 많은 근로자도 결과는 마찬가지다. 
퇴직급여 수령방법을 고민할 때 세금 외에 고려해야 할 것은 퇴직급여의 사용목적이다. 퇴직 후에 부채를 상환해야 하거나, 자녀 결혼자금 등으로 활용해야 한다면 퇴직급여를 일시금으로 찾아 사용하면 된다. 하지만 퇴직급여를 노후자금으로 활용하려면 일시금보단 연금이 유리하다. 일시금으로 받을 경우 해당 자금은 노후생활비가 아닌 다른 목적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로 고용노동부의 조사결과에 의하면 퇴직급여를 일시금으로 수령한 사람 중 91.6%가 노후자금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연금에 가입할 수 있는 마지막 시기

국민연금과 퇴직연금만으로는 은퇴 후 필요한 생활비를 마련하긴 쉽지 않다. 그러므로 연금저축과 연금보험 등 개인연금에 가입해서 부족한 은퇴생활비를 마련해야 한다. 개인연금은 크게 두 종류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째는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연금저축이고, 둘째는 비과세 목적으로 가입한 연금보험이다. 
연금저축은 저축기간이 5년 이상이고, 만 55세가 넘었다면 연금 수령이 가능하다. 그러므로 은퇴까지 남은 기간이 5년 이상이라면 연금저축에 가입해서 퇴직 후 연금을 수령할 수 있다. 단 주의해야 할 점이 두 가지 있다. 10년 이상 수령해야 하며, 매년 연금으로 수령하는 금액이 연간 연금수령 한도를 넘어서면 안 된다는 점이다. 연금저축은 최소 저축기간이 5년이기 때문에 퇴직까지 남은 기간이 5년 미만이라면 보험사의 즉시연금을 활용하면 된다. 즉시연금이란 목돈을 한꺼번에 넣고 다음 달부터 바로 연금을 받을 수 있는 보험 상품을 말하며, 보통 45세부터 가입 가능하다. 
즉시연금에 가입하면 세금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 목돈으로 즉시연금에 가입할 경우 세금을 납부하지 않으려면 몇 가지 조건이 있다. 우선 일시납으로 가입할 경우에는 개인당 1억원까지 비과세 된다. 남편과 아내가 각각 1억원을 가입하면 부부 기준으로는 2억원까지 비과세 요건에 해당된다. 또한 55세 이후부터 사망할 때까지 연금형태로 지급받는 보험에 가입해야 하고, 사망시에는 보험 계약과 연금재원이 소멸되는 상품에 한해 연금을 수령할 때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즉시연금은 수령방식에 따라 종신형, 상속형으로 나눌 수 있는데, 각각 연금수령액과 수령기간, 과세체계 등이 다르므로 면밀히 살펴보고 가입해야 한다. 

가입한 보장성 보험을 점검하라


은퇴 후 당신을 곤궁에 빠뜨리는 것은 다달이 들어가는 생활비가 아니라 갑작스럽게 발생한 질병이나 사고로 인한 의료비인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50대가 되면 자신이 가입한 보험상품이 어떤 질병을, 언제까지, 얼마만큼 보장해주는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점검 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가입한 보험상품의 ‘피보험자’를 확인해봐야 한다. 피보험자란 보험의 대상이 되는 사람으로, 피보험자가 아프거나 다치면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본인과 배우자 모두 보장을 받을 수 있는지 점검하는 것이다. 그리고 중대 질병에 대한 보장이 충분한지도 살펴봐야 한다. 만일 진료비가 급등해 이미 가입한 보험만으로 보장이 부족하다면 추가 가입을 고려해야 한다. 
또 보장기간도 살펴야 한다. 수명이 짧을 때는 70~80세까지만 보장받으면 됐지만, 요즘은 평생 보장 또는 100세 보장 상품도 많이 출시되고 있다. 참고로 우리나라 사람은 사망하기 전 1년 동안 쓰는 의료비가 일반인의 12배에 이른다고 한다. 

NH농협은행 은퇴연구소

http://all100plan.com/2020-newyear-ga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