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기획특집

[평생현역형] 정년은 없지만, 사고나 질병을 미리 대비하라

평생현역형이란 자신의 노동력, 즉 인적자본을 가지고 노후생활비를 대부분 해결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의사와 변호사와 같은 전문직이나 1인 기업가, 고소득 자영업자 등이 여기에 속한다.

평생현역형은 대부분 본인이 스스로를 고용하고 있기 때문에 정해진 정년도 없고, 퇴직에 대한 압박도 없다. 건강만 허락하면 평생을 일할 수 있고 스스로 은퇴시기를 조정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가장 복 받은 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자신 스스로를 고용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정년도 없고, 퇴직 압박도 없다. 오직 필요한 것은 일을 계속할 수 있는 능력과 체력뿐이다. 건강한 노년층이 많아지는 100세 시대에 최대의 수혜를 보는 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저금리 시기에 유리한 평생현역형

또한 평생현역형의 가치는 요즘 같은 저금리 시기에 빛을 발한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평생 동안 매년 2,000만원을 벌 수 있다고 가정해보자. 순수하게 이자를 받아서 이만한 소득을 얻으려면 은행에 얼마를 맡겨야 할까? 정기예금 금리가 세후 4%일 때는 5억원만 있으면 된다. 하지만 정기예금금리가 세후 2% 남짓 밖에 안될 때는 적어도 10억원은 있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금리가 4%에서 2%로 반토막 나는 동안 이 사람의 인적자본은 2배가 증가한 셈이다. 만약 금리가 1%로 떨어지면 이 사람이 하고 있는 일의 가치는 40억 원으로 증가한다. 이처럼 금리가 떨어질수록 인적자본의 가치가 올라가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평생현역형이라고 해서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나름의 리스크도 존재한다. 이들에게 가장 위험한 상황은 질병과 사고로 소득이 단절되는 것이다.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다’는 말이 이들에게 가장 적합한 표현일 수도 있다. 소득이 불안정한 것도 문제다. 예를 들면 치킨집을 하는데 조류독감이 유행한다든가 고기집을 하는데 돼지열병이 유행하면 상당기간 소득이 줄어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한때 잘나가던 업종이 세월이 흐르면서 사양 산업으로 바뀌기도 한다. 전문직이라고 해서 안전지대는 아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따르면 2015년 일반회생을 신청한 사람(1,327명) 가운데 의사·한의사·약사·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가 41.3%(548명)이나 된다고 한다.
        

아파서 돈 못 버는 게 제일 큰 리스크

평생 일해서 돈을 버는 것도 건강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 꾸준한 운동과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선행되어야 한다. 그래도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질병과 사고의 위험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다. 한창 주가를 날리던 변호사가 말기 암에 걸린다면 어떻게 될까? 늘 손님이 끊이지 않던 음식점의 사장님이 뇌 질환으로 쓰러지면 어떻게 될까? 당장 치료비도 문제지만, 소득단절은 더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이런 위험을 미리 대비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보장성 보험이다. 보장성 보험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특정 질병이나 사고를 당할 경우 한번에 목돈이 나오는 형태의 정액형 보험이 있고, 실제 발생하는 수술, 입원, 통원 치료비용을 보장해주는 실손 의료보험도 있다. 평생현역형을 꿈 꾼다면 둘 다 가입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소득창출 능력이 큰 사업가의 경우는 정액형 보험을 통해 많은 금액의 진단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실손 의료보험을 통해서 병원비 정도는 해결이 가능하도록 미리 준비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정액형 보험을 통해 소득 단절에 따른 위험을 준비하고, 실손 의료보험을 통해 실제 발생하게 될 치료비용을 보장받을 수 있다.

연기연금제도를 활용하라

평생현역형의 경우 소득이 많으면 국민연금의 노령연금 수령액이 줄어들 수 있다. 국민연금에서는 ‘소득이 있는 업무’에 종사하는 노령연금 수령자의 연금을 감액해 지급하기 때문이다. 노령연금 수령자의 ‘월 평균소득’이 ‘A값’보다 많을 때 소득이 있는 업무에 종사하는 것으로 본다.
연금수령자의 월평균 소득과 A값은 어떻게 산정할까? 우선 A값이란 국민연금 전체 가입자의 최근 3년간 소득을 평균해 산출하는데, 2020년에 적용되는 A값은 243만 8,679원이다. 월평균소득은 노령연금 수령자가 1월부터 12월까지 벌어들인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임대소득 포함)을 소득 활동에 종사한 기간으로 나눠 산출한다. 이때 근로소득자는 총급여에서 근로소득공제액을 빼고, 사업소득자는 총 수입금액에서 필요경비를 빼고 남은 금액으로 월평균소득을 산출한다. 이 같은 방식으로 계산했을 때, 근로소득만 있는 경우 연간 총 급여가 대략 4,060만원(12개월 종사자 기준)이 넘는 사람은 노령연금 ‘감액 대상자’가 된다.
국민연금공단은 감액 대상자에게 노령연금 수급개시 때부터 5년간 연금을 감액해 지급하고, 5년이 지나면 본래대로 연금을 지급한다. 감액하는 금액은 소득에 따라 차이가 난다. 자세한 감액금액은 <표>를 참조하면 되는데, 최대 노령연금의 절반까지 감액할 수 있다. 남들보다 열심히 일하고 준비한 대가가 노령연금 감액으로 돌아온다면 좋아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이럴 때 연기연금 제도를 활용해 노령연금 수급 시기를 뒤로 늦추면 소득 활동에 따른 감액기간(5년)을 건너뛸 수 있다. 게다가 연기한 기간 동안 물가상승률과 연기연금 가산율(36%)을 더해 더 많은 연금을 수령할 수 있다. 

NH농협은행 All100자문센터

http://all100plan.com/2020-summer-g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