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건강

건강 위협하는 온열질환 – 현명하게 ‘열’ 관리하자

어느덧 여름이 코앞까지 왔다. 여름은 뜨거운 ‘열’로 인한 다양한 질환이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계절이기도 하다. 하지만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번을 싸워도 위태로워지지 않는 법.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한 현명한 ‘열’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온열질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더운 여름철 뜨거운 햇볕 아래에 오래 서 있거나 장시간 활동하기보다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서 그늘을 찾아 휴식 시간을 늘리는 것이 좋다.
낮이 길어지고,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에는 온열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온열질환은 말 그대로 ‘열’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일사병·열사병을 포함해 열실신·열경련·열탈진 등 비교적 가벼운 질환부터 중증 질환에 이르기까지 넓은 범위의 질환을 모두 포함한다. 우리가 물놀이 중 겪을 수 있는 자외선으로 인한 일광화상도 온열질환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더운 여름 고온의 환경에 오랫동안 몸이 노출돼 체온이 올라가면, 몸에서는 상승된 체온을 조절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이 일어난다. 신체 끝부분까지 가는 혈액량을 늘려 열기를 발산하고 땀을 흘려 체온을 낮추려고 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몸은 많은 양의 수분과 염분을 잃게 된다. 때문에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심한 갈증과 무기력·어지럼증이 발생하고, 온열질환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이다.

엄연히 다른 일사병과 열사병

가장 대표적인 온열질환은 일사병과 열사병일 것이다. 명칭이 비슷해 헷갈리는 사람이 많지만, 사실 이 두 가지는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일사병과 열사병 모두 고온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하지만 일사병이 열사병에 비해 경증에 해당된다고 보면 된다. 일사병은 휴식을 취하면 비교적 쉽게 회복되는 반면, 열사병은 제때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회복이 어려울 수도 있다. 또한 일사병 단계에서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열사병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두 질환은 세부 증상을 통해 구분이 가능하다.
우선 일사병은 심부체온이 37∼40℃도까지 오르고, 약간의 어지러움과 정신 혼란이 있지만 의식은 뚜렷하다. 하지만 열사병으로 발전하면 심부체온이 40℃를 넘겨 중추신경계까지 영향을 미친다. 정신이 혼란한 상태가 지속되고 말이 어눌해지거나 호흡이 이상하고 발작이나 경련·의식불명이 나타날 수도 있다. 급성신부전과 심인성쇼크·간기능부전을 야기하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온열질환자 발생시 대처법은?

그렇다면 온열질환자가 생겼을 때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빠르게 체온을 낮추는 일이다.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이동시키고 옷을 벗긴 뒤, 찬 물수건으로 몸을 닦아내거나 분무기로 물을 뿌려 최대한 체온을 내려야 한다. 부채질이나 선풍기를 이용해 공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주는 것도 좋다. 의식이 있는 사람에게는 찬물이나 음료수를 먹여 수분을 보충해주되 의식이 없다면 절대 먹이지 말아야 한다. 자칫 물이나 음료수가 기도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의식이 없거나 어지러움을 심하게 느낄 만큼 위중하다면 지체하지 말고 바로 119에 신고한 뒤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온열질환자가 병원으로 이송되면 고온과 고열 환경 노출 여부, 의식상태, 생체 징후, 심부체온을 먼저 확인한다. 만약 열사병이 의심되면 저혈압이나 부정맥·혈액응고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혈액검사와 소변검사를 통해 다발성 장기손상 여부를 추가 확인한다. 또한 환자의 체온 조절에 중점을 두고 치료를 하는데, 심부온도를 계속 관찰하고 수액을 투여하면서 체온을 낮추는 데에 집중한다.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기도 유지, 호흡 보조를 함께 시행하고 저혈압이 나타나면 혈압을 상승시키기 위해 약물을 투여하기도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위세척을 하거나 심부전·간부전 치료를 병행한다. 

온열질환은 예방이 중요

어린이나 노약자라면 온열질환에 보다 더 주의해야 한다. 건강한 일반 성인보다 체온조절 기능이 약하기 때문이다. 호흡기·뇌혈관 및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거나 정신과 약물치료를 받는 환자의 경우에도 신체적응 능력이 낮아 폭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한편 온열질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더운 여름철 뜨거운 햇볕 아래에 오래서 있거나 장시간 활동하기보다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서 그늘을 찾아 휴식 시간을 늘리는 것이 좋다. 또한 기온이 너무 높은 날에는 최대한 야외활동을 자제할 필요도 있다. 

이기헌(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http://all100plan.com/2020-summer-pi1/